바로가기 및 건너띄기 링크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기계연, 기계기술도 ‘新북방’으로
이름 관리자 작성일 2018.11.29 조회수 219

기계연, 기계기술도 북방으로

러시아 동구권 원천기술 교류 광폭 행보


- 러시아 및 동구권 해외 공동연구 거점 기계기술 포럼 개최 -

- 러시아과학원(RAS) 등과 유기센서소자 , 레이저 기반 유연소자 분야 등 연구협력 진행 -


▲한국기계연구원과 러시아과학원(RAS) 산하 복합재료연구소(ISPM) 관계자들이 20181128() 공동 연구협력 포럼을 개최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한국기계연구원(이하 기계연, 원장 박천홍)이 러시아와 동구권 중심으로 연구원 전략분야 원천기술 확보와 우수인력 교류 등을 위한 ‘기계기술 신(新)북방’ 정책을 펼치고 있다.

기계연은 27일(화)과 28일(수) 러시아과학원(Russian Academy of Science, RAS) 산하 복합재료연구소(Institute of Synthetic Polymer Materials)와 기계기술 중점분야 협력 포럼을 개최했다. 강건용 부원장 등 방문단은 포럼에서 유기센서소자, 유기/무기재료합성, 레이저 기반의 유연소자 등 공동연구 분야 발굴을 위한 심도 깊은 협의를 진행했다.


▲한국기계연구원 강건용 부원장 등 방문단 일행이 20181128() 러시아과학원(RAS) 산하 복합재료연구소(ISPM)와 연구협력을 위한 포럼을 개최했다.

한국기계연구원 유기센서소자, 유기/무기재료합성, 레이저기반의 유연소자 분야 연구진들이 러시아 모스크바 폴리테크닉대 연구시설을 둘러보며 공동연구분야 발굴을 위해 논의하고 있다. 


방문단은 또 10년 이상 인쇄전자기술 분야에서 협력을 지속해 온 연구원 해외 공동연구 거점기관 모스크바 폴리테크닉대학(舊 모스크바 국립인쇄대)을 방문해 미클루셰프스키(V.V. Miklushevskii) 신임 총장 등과 공동연구를 위한 협의를 이어갔다. 이와 함께 러시아 모스크바 현지에서 구소련 연방 최고 대학인 모스크바국립대를 방문하고 유리 A. 마제이(Yuri A Mazei) 대외협력부총장과 면담을 갖고 기계기술 분야 협력도 논의했다.


한국기계연구원 강건용 부원장(왼쪽)과 러시아과학원(RAS) 산하 복합재료연구소 (ISPM) S. A. 포노마렌코 소장(오른쪽)20181128() 공동 연구분야 발굴을 위한 포럼을 개최하고 악수를 나누고 있다.


한국기계연구원 강건용 부원장(왼쪽) 등 방문단이 20181127() 러시아 모스크바국립대 유리 A. 마제이(Yuri A. Mazei, 오른쪽) 대외협력 부총장과 면담을 갖고 기계기술 중점분야 협력을 위한 협의를 갖고 있다.


29일(목)에는 지난 2014년 기관간 협력 협약을 체결한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주립교통대(총장 알렉산더 파니체프, Alexander Panychev)를 방문해 첨단 교통시스템과 수송 및 엔진 분야 기술 연구개발 협력, 인력교류에 대해 논의한다. 이와 함께 러시아 최고의 슈퍼컴퓨터센터(SCS)를 보유한 상트페테르부르크 폴리테크닉대학과 드미트리 G. 아르셰니예브 부총장이 참석한 가운데 MOU를 체결하고 교류의 물꼬를 틀 계획이다.

기계연은 그간 러시아와 유연전자장비, 교통 및 수송 기계기술 등의 분야를 중심으로 한 협력을 강화해왔다. 최근에는 러시아과학원(RAS) 극동 지부와 광학 재료(Synthesis Materials for Photonics) 분야에서도 긴밀한 연구협력을 진행 중이다.


▲한국기계연구원 강건용 부원장(오른쪽 세 번째) 등 방문단 일행이 20181127() 러시아 모스크바 폴리테크닉대를 방문하고 기계기술 분야 연구협력을 위한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유연전자장비 분야에서는 모스크바 국립인쇄대와 교류의 물꼬를 튼 이후 공동 연구과제를 수행하고, UST 석박사 과정을 운영하면서 우수한 연구인력을 공급 받고 있다. 첨단 교통시스템 분야에서는 2014년 상트페테르부르크 주립교통대학, 레닌그라드 주정부와 자기부상열차 기술 이전 및 상용화를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모스크바 현지에서 기술세미나를 개최하는 등 시장진출을 위해 협력한 바 있다.

지난해 국내 스타트업 기업들의 러시아 시장 공략을 위해 러시아 현지에서 마련된 ‘Startup Village(스타트업 빌리지)’ 행사에서는 연구소기업인 ‘마그네타’의 자기베어링 기술을 홍보하고, 현지 시장 개척을 적극 지원하기도 했다.

이밖에 구소련 연방국을 비롯한 동구권 국가들과도 폭넓은 연구 교류를 진행 중이다. 체코공대와는 산업통상자원부 한-체코 국제공동기술 개발사업 ‘복합재를 활용한 전기차용 고속 경량 감속기 개발’ 과제와 기계연의 주요사업 ‘기계장비 정밀도 시뮬레이션 플랫폼 기술 개발’ 과제를 공동으로 수행하고 있다.


체코의 광학회사 메옵타(Meopta) 및 체코 체코과학원 물리연구소 산하 레이저 연구센터(HiLASE)와도 손잡고 디스플레이 및 전자부품 생산 공정에 적용할 수 있는 극초단 레이저용 광학계 개발에 대한 공동연구에 착수한다. 그밖에 리투아니아와도 지난 2016년부터 멀티버스트 모드를 탑재한 극초단 레이저에 대한 연구협력이 진행되고 있다.

기계연 박천홍 원장은 “우수한 기초 기술 인재와 R&D 인프라를 갖춘 전통적인 기계기술 강국인 러시아와 체코, 우크라이나, 리투아니아 등 러시아 및 동구권 국가들과의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기계기술 신북방 정책의 새로운 협력 모델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